Quotes

Quotes

Friday, May 6, 2016

박효신 (Park Hyo Shin) – 야생화 (Wild Flower)



Hangul with English Translation

하얗게 피어난 얼음 하나가
달가운 바람에 얼굴을 내밀어
아무 못했던 이름도 몰랐던
지나간 날들에 눈물이 흘러

차가운 바람에 숨어 있다
한줄기 햇살에 녹이다
그렇게 너는 한번 내게 온다

좋았던 기억만
그리운 마음만
니가 떠나간 위에
이렇게 남아 서있다
잊혀질 만큼만
괜찮을 만큼만
눈물 머금고 기다린 떨림 끝에
다시 나를 피우리라

사랑은 피고 지는 타버리는 불꽃
빗물에 젖을까 눈을 감는다

어리고 작았던 나의 맘에
눈부시게 빛나던 추억 속에
그렇게 너를 한번 불러본다

좋았던 기억만
그리운 마음만
니가 떠나간 위에
이렇게 남아 서있다
잊혀질 만큼만
괜찮을 만큼만
눈물 머금고 기다린 떨림 끝에
그때 다시 나는

메말라가는 위에
온몸이 들어가고
손끝에 남은
너의 향기 흩어져 날아가

멀어져 가는 너의 손을
붙잡지 못해 아프다
살아갈 만큼만
미워했던 만큼만
훗날 너를 데려다
봄이 오면 그날에 피우리라

A white ice flower that bloomed
Puts its face out in the welcoming wind
It sheds tears over the wordless and nameless past

Hiding in the cold wind
Melting down under the single ray of sunlight
That’s how you came to me once more

Only good memories, only a longing heart
On the path where you left me
I’m standing alone
Only until I can forget you, until I will be alright
I’ll swallow my tears and at the end of my wait
I will bloom once again

Love is a fiery flower that blooms and withers
In case I get wet with the rain, I close my eyes

In my youth and small heart
The dazzling memories shine
I call out to you once again

Only good memories, only a longing heart
On the path where you left me
I’m standing alone
Only until I can forget you, until I will be alright
I’ll swallow my tears and at the end of my wait
Then once again, I will

On top of the dry land
My entire body is burning
Your scent that remained on my fingers is scattering away

Your hand that is growing far apart
I can’t hold onto it so it hurts
Just until I can survive, just as much as I hated you
When the spring comes to bring you back later on
Then I will bloom on that day

Source:

No comments:

Post a Comment